메타버스 기술기업 쓰리아이, 280억원 규모 투자 유치 성공

스마트 팟·원격 관리 솔루션 등으로 연평균 400% 성장
메타버스 기술 개발, 플랫폼 사업 및 판매처 확장 가속화

2021-09-23 17:40 출처: 본투글로벌센터

쓰리아이 로고

성남--(뉴스와이어) 2021년 09월 23일 --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멤버사 쓰리아이(공동대표 김켄, 정지욱)가 280억원 규모의 투자를 성공적으로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쓰리아이는 인공지능(AI)·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 메타버스 기술기업으로 2019년부터 본투글로벌센터 멤버사로 활동하고 있다.

이번 투자에는 KDB산업은행, 에스브이인베스트먼트, 엘비인베스트먼트, 디에스자산운용이 재무적 투자자(FI)로, 와이지인베스트먼트, 인탑스인베스트먼트가 전략적 투자자(SI)로 신규 참여해 총 230억원을 투자했으며, 기존 투자자인 인라이트벤처스, NBH캐피탈, 코리아에셋투자증권에서 50억원을 투자해 280억원으로 투자를 마무리했다.

에스브이인베스트먼트의 정주완 이사는 “쓰리아이는 AR 핵심기술을 활용한 B2B 디지털 트윈 솔루션과 B2C 영상 콘텐츠 크리에이팅 플랫폼 등 2가지 비즈니스로 드라마틱하게 성장하고 있는 기업”이라며 “향후 진정한 의미의 통합 메타버스에서 기술과 콘텐츠를 동시에 보유한 유일한 글로벌 플레이어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해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쓰리아이는 이번에 유치한 투자금을 신제품 개발 및 메타버스 플랫폼 사업 확장에 활용할 계획이다. 글로벌 시장에서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판매처를 확장하기 위한 적극적인 마케팅을 추진하겠다는 전략이다.

2016년 설립된 쓰리아이는 피보(Pivo)의 스마트 팟(Smart Pod) 하드웨어와 애플리케이션을 연계한 플랫폼 비즈니스를 주요 사업으로 하고 있다. 산업 현장 및 시설을 디지털 공간으로 재구성해 원격 관리하는 기업 대상 솔루션인 비모(Beamo)도 글로벌 성장세다. 특히 쓰리아이는 디지털 공간에서 실제 콘텐츠와 정보를 캡처, 공유, 협업하는 선도적 기술을 활용해 현실 세계의 경험을 디지털 세계에서 누구나 쉽게, 더 나은 방법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AI, AR, VR 등 관련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쓰리아이의 김켄 대표이사는 “앞으로 모든 미디어의 흐름은 차세대 플랫폼인 메타버스로 옮겨갈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다양한 사업 기회가 창출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AI, AR, VR 등 쓰리아이의 우수한 메타버스 기술력이 접목된 제품 및 솔루션으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쓰리아이는 최근 3년간 연평균 성장률 400% 이상을 기록하며, 전 세계적으로 45개 이상의 협력사를 보유하고 있다. 피보는 현재 150여 개국에서 판매 중이다.

본투글로벌센터 개요

본투글로벌센터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기관으로 유망 기술을 보유한 혁신 기술 기업이 세계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유망 기술 전문 기업 발굴 △글로벌 지향 교육·훈련 △해외 진출 가교 역할 △해외 진출 지속 가능 전문 컨설팅 △입주 공간 등을 지원한다. 특히 해외 진출에 필요한 법률, 특허, 회계, 마케팅, 투자 유치, PR 등에 대해 내부 전문가들이 1차적으로 진단하고 2차적으로 외부 민간 전문 기관에 연계하는 실질적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2013년 9월 개소 이래 2021년 7월까지 지원기업에 투자유치 연계한 금액은 1조6580억원에 달하며, 컨설팅 건수는 총 1만4063건에 이른다. 해외 법인 설립 86건, 해외 사업 계약·제휴 596건, 해외 지식재산권 출원 917건 등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